상단여백
HOME Issue
세종시-佛이지마일, 자율주행 도시 조성 협약
이춘희 시장(오른쪽)과 에릭 위카트 프랑스 이지마일 이사가 지난 2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사진=세종시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세종시가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받아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한 대중교통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연구에 본격 착수했다.

세종시는 이춘희 시장과 에릭 위카트 프랑스 이지마일 이사가 지난 2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 메르디앙 호텔에서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했다고 5일 밝혔다.

이지마일 사는 프랑스의 자율주행 셔틀 전문 기업이다.

자율주행 셔틀버스 '이지 10'을 개발해 전 세계 29개국에서 150만 명의 승객이 이 셔틀을 이용했다.

양 기관은 세종시 자율주행 특화 스마트시티 조성, 이지마일 사 자율주행 하드·소프트웨어 공유, 자율주행차 산업 상용화 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세종시가 자율주행 기술 실증연구를 하고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의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 기반시설과 이지마일 사의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해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자율주행 모빌리티 상용화 정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지난달 31일부터 유럽을 순방하고 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