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레벨 3 자율주행버스 세종시서 실증운행 시작2023년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상용화 목표
세종시에서 29일부터 실증 운행하게 될 자율주행 버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 버스가 세종시에서 29일부터 실증운행을 시작한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세종시와 함께 시민을 대상으로 레벨 3 수준으로 개발된 자율주행 버스 시승행사를 갖는다.

미국자동차공학회(SEA) 자율주행 기술은 레벨 0~레벨 5단계로 나뉘는데 레벨2는 운전자를 보조해 자동차가 스스로 차선을 유지하거나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는 수준이다. 

이번에 실증하는  레벨3단계는 자동차가 스스로 속도를 줄이거나 높이고 앞차를 추월할 수있다.  운전자가 운전대와 페달을 조작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사람이 도로에 갑자기 뛰어드는 등 돌발상황이 발생하면 운전자가 개입한다.

자율주행 버스는 총사업비 370억원이 투입된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를 통해 한국교통연구원과 SK텔레콤, 서울대, 현대차 등이 개발했다.

총 9회 진행되는 시연에서는 ▲버스정류장 정밀정차 ▲자율주행과 수동운전을 오가는 제어권 전환을 통한 회전교차로 통과 ▲통신을 통한 교통신호정보 수신 ▲스마트폰을 활용한 버스 승·하차 기술 등을 선보인다.

이날 시연을 시작으로 올해는 2대의 중소형 버스가 주 2∼3회 9.8㎞ 구간을 실증운행한다. 운행 버스를 점차 늘려 오는 2021년에는 35.6㎞ 구간에서 8대의 차량이 레벨4 수준으로 주 20회의 빈도로 운행할 예정이다.

레벨4는 위험상황이 일어날 경우에도 자동차가 자율적으로 대처하는 수준이다.

자율주행버스 운행 코스(출처=국토부)

이와 함께 같은 날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율주행 체계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국제 콘퍼런스도 열린다.

콘퍼런스는 자율차 법·제도 주무 부처인 국토부와 자율주행 버스를 시범 도입한 세종시가 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를 적극 도입하기 위해 마련했다.

세계 최초로 무인차를 창안한 미국 싱귤래리티학교의 브래드 템플턴 학과장과 구글에서 자율주행차 개발·생산을 총괄하는 커트 호프 디렉터 등 자율주행 분야의 주요인사들이 기조발표하고 세부 세션 등에 참여한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행사는 15일 선포된 미래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한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율주행 기술을 꽃 피울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과 도입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