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국내ICT 생태계 지각변동 신호...SKT·카카오 지분교환통신과 모바일 플랫폼 분야 강자가 손잡았다...3000억원 규모 지분 교환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국내에서도 ICT 산업의 회사간 ·사업 간 경계가 무너지면서 경쟁이 심화되면서 ‘개방과 협력’이 필요해지면서 SK텔레콤과 카카오가 선제적으로 손 잡았다. 이는 국내 ICT 생태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일대 사건이다.

부동의 통신분야 1위인 SK텔레콤과 모바일 플랫폼 분야에서 독보적 지위를 가진 카카오가 3000억원 상당의 주식 맞교환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일에 대한 평가다.

양사가 지금까지 모바일 내비게이션·플랫폼 운송사업 등 모빌리티 분야에서의 치열한 경쟁을 접고 전방위에 나서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카카오의 주식 217만7401주를 약 3000억원에 취득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카카오도 이날 SK텔레콤의 주식 126만6620주를 약 3000억원에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두 회사의 주식 취득 예정일은 다음달 5일로 SK텔레콤의 카카오 지분율은 2.5%, 카카오의 SK텔레콤 지분율은 1.6%가 된다.

양사는 특히 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 ICT 등 4대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단일 영역에서의 MOU 체결과 달리 이번 협력은 지분 교환이 수반돼 전방위적인 파트너십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통신은 5G 이동통신 특화 서비스, 커머스는 인터넷 쇼핑, 디지털 콘텐츠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미래 ICT는 AI와 사물인터넷(IoT), 금융 부문에서 중장기적인 협력이 추진된다.

특히 통신 분야에서는 SK텔레콤 서비스 내용과 혜택에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의 서비스 역량을 결합할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통신 분야는 고객 서비스가 많은데 메신저와 결합하면 많은 시너지가 예상된다"며 "상세 내용은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사는 또 커머스 분야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강화하고, 디지털 콘텐츠 분야에서는 SK텔레콤 미디어 플랫폼과 카카오가 보유한 IP(지식재산권) 및 콘텐츠 제작 역량을 결합해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 미래 ICT 영역에서도 중장기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양사 간 '시너지 협의체'를 신설해 사업 협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유영상 사업부장과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가 '시너지 협의체'의 대표 역할을 수행한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오른쪽)와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카카오 제공)

SK텔레콤 유영상 사업부장은 "카카오와의 이번 파트너십은 미래 ICT의 핵심이 될 5G, 모바일 플랫폼 분야의 대표 기업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ICT 대표기업인 양사가 글로벌 업체와 견줄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