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조국 사의...각종 의혹으로 35일만에 낙마“대통령·정부에 부담드려선 안된다고 판단”…앞으로 수사는?
조국 장관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자신의 일가가 ‘가족사기단’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의를 밝혔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35일 만이다.  자신을 조사할 검찰 특수부를 대폭 축소해놓은 게 그의 이른바 '검찰개혁'의 마지막 작품이다.

청와대는 "조 장관의 사퇴는 본인의 결심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그의 일가 비리 의혹이 쏟아지면서 여권 지지율이 급락하고 분노한 민심이 팽배해져  더는 버틸 수없는 지경이라는 게 정치권의 판단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역대 최저치로 떨어져 여권에 비상이 걸리기도 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다”며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적었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며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는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일가의 전방위적 비리의혹을 비판했던 사회 각계의 여론을 ‘온갖 저항’이라고도 비하했다. 그는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