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런정페이 또 큰 소리...“구글 못써도 좋다”아직도 ‘상감령 전투’ 내세워...화웨이 스마트폰 구글 OS탑재 못해
런정페이 CEO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CEO는 6.25전쟁 때 중공군이 미군에 패배를 안겨준 상감령전투를 아직도 자랑스레 거론한다. 그래서 ‘인민군 장교 출신답다’ ‘화웨이는 중국정부와 한통속’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그가 또다시 화웨이를 규제하는 미국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미국의 제재로 자사 스마트폰에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를 채택하지 못해 유럽 등 해외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 중이지만 큰 규모의 매출 손실을 감수할 수 있다고 큰 소리친 것이다.

런정페이 회장은 지난 9월 19일 진행된 미국 경제 전문지 포천(Fortune)과 인터뷰에서 "100억 달러가량의 수입이 줄어들더라도 우리에게는 큰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화웨이의 새 스마트폰이 구글 OS를 탑재하지 못해 유럽 시장에서 큰 영향을 받고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미국 정부의 제재 여파로 화웨이는 최근 내놓은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메이트 30 시리즈에 정식 구매 버전이 아닌 오픈 소스 버전의 안드로이드를 설치했다.

화웨이는 중국 시장에서는 메이트 30 판매를 시작했지만 유럽을 비롯한 해외 시장에서는 출시 시기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현지 소비자들이 구글의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플레이스토어와 유튜브, 구글 검색, 구글 지도, 지메일 등 구글의 앱도 설치할 수 없는 메이트 30을 외면할 것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화웨이 측은 런 CEO의 발언처럼 유럽 등 해외 스마트폰 부진으로 인한 타격은 회사 전체 규모에 비해 전반적으로 제한적 수준이라고 주장한다.

올해 상반기 화웨이의 매출액은 4013억 위안(약 564억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3.2% 증가했다. 미국과 안보동맹국 ‘파이브아이스’의 규제에도 이런 실적을 올린 게 런정페이 기세의 배경으로 보인다.

통신장비 분야에 주력하던 화웨이는 스마트폰 등 단말기, 전산망 구축 서비스 등으로 사업 다각화에 본격 나선 상황이다.

또 해외 시장에서는 타격을 받았지만  중국내 시장 점유율이 크게 높져 어느 정도 손실을 만회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과 중국이 고위급 무역 협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은 9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화웨이 수출 규제를 일부 완화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화웨이 제재를 일부 완화해도 '민감하지 않은 물품'에 한정할 예정이어서 화웨이가 바라는 안드로이드 등 구글의 소프트웨어를 계속 쓸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런 CEO는 장기적으로 안드로이드를 계속 쓰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OS인 '훙멍(鴻蒙)' 연구개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지난 8월 훙멍을 공식 발표했다.  범용 OS 목적으로 개발됐지만  현재는 화웨이의 TV에만 탑재되고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