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자율주행기술, 다수 차량 통신하는 협력주행으로LGU+, 일반도로소 '갑툭튀' 보행자·차량에 정지 등 6대 기술 시연
LG유플러스는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주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LG전자의 5G-V2X 통신단말과 마곡 일대에 구축된 LG유플러스의 5G망 및 자율협력주행 플랫폼으로 완성도 높은 실증을 선보였다.(사진=LGU+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일반도로에서의 자율협력주행 기술이 공개 시연됐다. 자율주행 기술은 이제 다수의 차량이 서로 통신하며 달리는 자율 ‘협력’ 주행으로 진화하고 있다.

"전방에 무단횡단 보행자가 있습니다." 차량 내 부착된 모니터에서 안내 메시지가 흘러나오자 달리던 자율주행차가 멈춰 섰다.

자율주행차의 카메라 센서는 통행 신호인 녹색불을 확인했지만, 횡단보도로 갑자기 튀어나온 보행자 모형을 지능형 CCTV가 인식해 관제센터로 정보를 전송했기 때문이다. 관제센터에서 차량에 다시 안내 메시지를 보내 사고를 피했다.

전방 차량이 갑자기 정지했을 때는 모니터에 '앞 차량의 영상을 확인하라'는 메시지가 떴다. 5G V2X(차량·사물 간 통신) 단말을 부착한 전방 차량이 5G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를 통해 자율주행차에 스쿨버스가 정차한 모습을 보냈다. 일반 차량에서는 앞의 차에 가려 확인할 수 없는 모습이다.

LG유플러스는 5G 기반의 차량무선통신으로 차량과 다른 차량,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자율협력 주행'을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 일반도로에서 시연에 성공했다.

시연에 사용된 자율주행차는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80'을 기반으로, 출시를 앞둔 LG전자의 5G-V2X 단말과 마곡 일대에 구축된 LG유플러스의 5G 통신망 및 자율협력주행 플랫폼이 적용됐다. 총 2.5km 구간 주행 시연은 15분간 진행됐다.

5G-V2X 기반 자율주행차가 통제되지 않은 일반도로를 자율주행으로 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시연에서는 구급차가 접근하자 이를 인지하고 구급차가 먼저 갈 수 있도록 차선을 변경하고 서행하는 장면, 사각지대의 차량을 미리 감지하고 알려주는 장면, 사고 발생 차선을 피해 주행하는 장면 등 6대 기술을 선보였다.

                       <자율주행 6대 핵심기술>

(출처=LGU+)

즉,  ▲자율주행차 원격 호출 ▲선행차량 영상 전송(See Through)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긴급차량 접근 알림 ▲비가시영역 ’지오펜싱(Geo-Fencing, 지리적 울타리)’ 대응 ▲다이나믹 맵(Dynamic Map) 기반 사고현장 회피 등 교통 체계 전체의 진화를 나타내는 기술 중심으로 진행됐다.

시연자는 시연에 앞서 차량이 주차된 위치를 찾아가는 대신 스마트폰 앱으로 자율주행차를 탑승 지점으로 이동시켰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기반으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를 5G-V2X 자율주행 기술의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의 5G망,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기술과 LG전자의 5G-V2X 통신단말, 5G 기반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저지연 통신 기술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자율주행의 4대 기술로 꼽히는 차량제어, 경로생성, 상황인지, 위치정보 중 차량제어를 제외한 나머지 3가지 영역에서 5G 통신이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며 "계열사 등과 함께 플랫폼, 통신, 콘텐츠 연동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이동통신 기반의 모빌리티 사업은 주변 차량·사물과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단계까지 성장한 것이다.

자율주행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한양대 미래자동차공학과 ACE Lab 선우명호 특훈교수는 “차랑이 다른 차량·사물·도로인프라와 통신하는 기술은 자율주행 연구에서 빛과 소금 같은 것”이라고 했다.

통신으로 교통신호를 받으면 자율주행의 정확도가 높아지고 그에 따른 안정성도 올라가기 때문이다.

또 자율차 카메라 센서 인식의 장애요소(빛 굴절, 눈·비, 가로수 등)를 극복하기 위한 비용·인력 등의 자원도 절감할 수 있다. 이는 상용 서비스 가격을 내려줘 자율주행 시대 대중화에도 기여를 할 것이라고 선우교수는 설명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