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逆 오리엔탈리즘’...WB “한국 5G 배우자”
KT연구개발센터에서 세계은행 막타 디옵 부총재와 부티나 구에르마지 국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류제명 국장 등이 5G 솔루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KT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19세기말 조선왕조 시대 먼저 개화한 일본이 들여온 서구 선진문화를 배우기위해 신사유람단을 파견했던 것과 정반대 현상이 우리나라 통신분야에서 나타나고 있다. 그들이 배우러 찾아오는 것이다. 이른바 ‘逆오리엔탈리즘’이라고나 할까.

개발도상국의 경제발전을 지원하는 세계은행(World Bank)이 대한민국 5G 통신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 KT를 찾았다.

KT는 4일 세계은행 막타 디옵 인프라 담당 부총재와 부티나 구에르마지 디지털개발 국장, 류재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 연구개발센터에서 5G 기반 기술을 선보였다.

막타 디옵 부총재는 아프리카, 중남미 등 전세계 개발도상국가들이 5G 시대에 뒤처지지 않도록 선도국의 기술을 체험하고, 개발문제 해결에 5G를 활용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고 KT가 설명했다.

막타 디옵 부총재는 에너지, 교통, 디지털 발전, 인프라 재정 지원, 민관협력사업 및 개도국의 성공적인 5G 도입을 위한 통신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

부티나 구에르마지 국장은 네트워크 인프라 고도화, 전자정부 확산 등 개도국 경제성장을 위한 디지털 지원 사업을 담당한다. 세계은행에 파견 중인 류제명 국장은 개도국의 5G 도입 정책을 수립하는 5G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이날 막타 디옵 부총재는 KT 전홍범 융합기술원장, 박대수 사업협력부문장, 김희수 경제경영연구소장과 KT의 5G 기반 미래사업 현황과 개도국 발전을 위한 ICT 역할 등을 논의했다.

세계은행은 이번 방문에서 경험한 KT의 사례를 향후 개도국 5G 도입 정책과 디지털 지원 정책 등에 반영할 계획이다.

막타 디옵 부총재는 "세계적으로 앞선 KT의 5G 기반 솔루션과 다양한 적용 범위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5G 기술은 개도국의 도약성장과 농업, 에너지, 보건 등 현안 해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부사장)은 "KT는 대한민국이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으며, 5G 인프라를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하고 있다"며 "KT의 혁신기술이 ICT를 통한 개도국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세계은행과 협력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