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네이버, 클라우드 안방 지키기 넘어 해외로러시아 최대 포털 '얀덱스'와 제휴, 유라시아 클라우드 시장 공략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얀덱스 스케일 2019'에서 박기은 NBP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얀 레진스키 얀덱스 CTO(오른쪽)가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네이버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네이버가 클라우드 안방 지키기를 넘어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의 클라우드 전문 자회사인 네이버비즈니스 플랫폼(NBP)이 러시아 최대 포털 얀덱스(Yandex)와 협약을 맺고 유라시아 대륙 진출을 추진한다.

NBP는 1일(현지 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얀덱스 스케일 2019'에 글로벌 주요 파트너사로 참석해 한국과 러시아에서 각각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및 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그동안 두 회사의 고객사는 각 나라에 서비스 진출 시 언어 장벽과 개인 정보 관련 현지 법규 차이 등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NBP와 얀덱스 클라우드는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현지에서 제공되는 클라우드 플랫폼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상호작용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데이터 스토리지, 데이터 관리 기술, 보안 서비스, 인프라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NBP는 "얀덱스 클라우드는 러시아·중앙아시아·동유럽 등 시장 진출을 위한 필수 IT 업체"라며 "이번 협약으로 NBP가 유라시아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얀덱스는 러시아 최대의 검색 엔진을 운영하며 전 세계 검색 엔진에서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등 중앙아시아 국가에도 주요 포탈로 자리 잡았으며 클라우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김태창 NBP 클라우드 사업 본부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사가 새로운 시장으로의 진입을 더 용이하게 할 수 있게 됐으며 NBP와 얀덱스 모두에게 가치 있고 의미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