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4차산업/정책
자율주행 스타트업에 쏠리는 대기업 투자스타트업 ‘코드42’…기아차-SK-LG-CJ서 300억원 투자 유치
(왼쪽부터) 유영상 SK텔레콤 부사장(MNO 사업부장),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 송창현 CODE42 대표, 박일평 LG전자 사장(CTO), 임경묵 CJ주식회사 부사장이 투자 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있다.(사진=코드42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초기벤처기업) ‘코드42(CODE42)’는 기아자동차를 포함해 SK, LG, CJ 등 대기업으로부터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일 밝혔다.

코드42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 송창현 대표가 올해 초 설립한 자율주행 업체다.

초기 투자인 시드(seed) 단계 이후 이뤄지는 첫 번째 본격적 투자 단계 ‘프리에이(Pre-A) 라운드’ 중에서는 국내 스타트업 중 최대 규모 투자를 받았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기업들은 각 사에 특화된 핵심역량을 활용해 자율주행, 전장, 통신, 물류, 콘텐츠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코드42와 협업을 진행하게 된다.

송창현 코드42 대표는 "투자사들이 보유한 여러 산업에 걸친 서비스‧인프라와의 시너지를 통해 차세대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프리에이 라운드를 기점으로 UMOS(유모스)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도시 교통 운영 방식과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했다.

유모스는 코드42에서 주력으로 개발하고 있는 통합 플랫폼이다. 자율주행차,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이동수단을 이용해 라이드 헤일링, 카 셰어링, 로봇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이커머스 등 모빌리티 서비스의 모든 과정을 아우르는 플랫폼을 활용한 자율주행 TaaS(ATaaS)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