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40년 삼성전자 외부감사한 삼일회계법인, 뒤이을 곳은?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도입, 국내 4대 회계법인 55% 독식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오는 11월부터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가 시행됨에 따라 장기간 대기업 회계 감사를  맡아온  회계법인 변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삼일회계법인은 삼성전자를 40년간 맡아왔는데, 이 뒤를 이을 회계법인은 어디일지 관심이 쏠린다.  

작년 1000대 상장사 외부 감사 절반 이상을 국내 4대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 삼정회계법인, 한영회계법인, 안진회계법인에서 맡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0대 상장사 회계법인  (한국CXO연구소 제공)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국내 1000대 상장사 대상 회계법인 외부감사 기업 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26일 밝혔다. 

삼일회계법인은 1000대 상장사 중 금융업을 제외한 총 174곳의 외부감사를 맡았다. 뒤이어 삼정회계법인 158곳, 한영회계법인 155곳, 안진회계법인 65곳이었다.  

국내 4대 회계법인이 진행한 외부 감사 기업 수는 552곳(55.2%)이나 됐다. 

중견 회계법인 간 외부감사 수주 경쟁도 치열했다. 대주회계법인(59곳), 삼덕회계법인(41곳), 신한회계법인(34곳), 안경회계법인(23곳), 한울회계법인(22곳), 성도이현회계법인(21곳)이었다. 

 5천억 이상 회계법인 (한국CXO연구소 제공)

매출 5000억 원 이상 대기업 267곳을 놓고 보면 삼일회계법인과 한영회계법인은 각각 68곳에서 외부 감사를 맡았다. 

지난해 기준, 삼일회계법인은 삼성전자, LG전자, S-Oil, 삼성물산, KT 등 대기업 외부 감사를 실시했다. 한영회계법인은 기아자동차, 한국가스공사, 포스코인터내셔널, 현대글로비스 등을, 삼정회계법인은 한국전력공사, SK하이닉스, 포스코, LG디스플레이 대기업 등이 주요 외부 감사 고객사였다. 안진회계법인은 현대자동차, 대한항공, 대림산업, 한화 등의 외부 감사를 맡았다.

다만 오는 11월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시행으로 회계법인 고객사에 대한 구조 변화가 예상된다. 이 제도의 핵심은 특정 감사인이 6년간 선임됐다면 이후 3년은 증권선물위원회가 지정하는 다른 감사인으로 바꿔야한다는 내용이 있기 때문이다. 감사의 독립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그러다보니 삼성전자를 누가 맡을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크다. 삼성전자는 지난 40년간 삼일회계법인 한 곳에서 외부감사를 맡았다. 올해는 삼정, 한영, 안진회계법인 중 한 곳으로 바뀔 전망이다. SK하이닉스 또한 기존 삼정회계법인에서 다른 회계법인으로 바뀌게 된다.  

이처럼 올해 회계법인을 의무적으로 바꿔야하는 기업은 200곳에 이른다.  

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도입으로 감사의 독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도 동시에 국내 회계법인 간 총성없는 전쟁은 이미 물밑에서 시작됐다”며 “특히 중견 회계법인들은 향후 매출 판도 등에 큰 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 외형 확장 전략과 함께 신뢰도와 인지도, 영향력 등 브랜드 파워를 키워나가려는 노력이 활발해질 수 있다”고 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