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조국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2명 구속여부 관심영장심사 종료...법원, 11일 밤이나 12일 새벽 판단
조국 법무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인물인 투자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가 11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서울중앙지법이 ‘조국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 이상훈 씨와 투자처 웰스씨앤티 대표 최태식 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11일 마쳤다. 두 사람은 조국펀드 비리 의혹에 관여한 사실상의 공모자로 의심받고 있다.

이날 밤이나 12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 두 사람의 구속 여부가 검찰의 수사 속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회사 자금 5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최 씨는 앞선 심사에서 무고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 조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이자 코링크PE의 총괄대표인 조범동 씨가 요구한 투자 조건을 이행한 것일 뿐, 고의로 횡령하지는 않았다는 얘기다.

이날 최 씨 측 변호인은 “조 씨가 투자 이행 조건으로 준 돈을 받은 것뿐이고, 조 씨와 공동으로 소비한 적 없다”며 조 씨와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