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LG스마트폰 희비쌍곡선...중남미 시장서2분기 삼성폰, 역대 최고점유율로 1위...LG폰 브라질에서만 3위
(뉴시스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서 희비쌍곡선을 그렸다. 희비가 엇갈린 것이다. 삼성전자가 최고 기록을 세운 반면 LG전자는 맥없이 주저앉은 꼴이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분기별 시장조사보고서 '마켓모니터'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중남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42.8%를 기록, 역대 최고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모토로라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서 강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하며 삼성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가 시작되면서 6월 이후 판매량에 영향을 받아 3위에 그쳤다.

파브 샤르마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모토로라가 이번 화웨이 제재로 가장 큰 수혜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최근 중남미 지역의 주요 시장에서 화웨이의 강한 공세에 부딪혔던 삼성은 이를 극복하고 선두자리를 되찾았다"고 말했다.

카운터포인트는 향후 미국의 제재가 계속되는 동안 화웨이는 중남미에서 한자릿수 점유율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LG전자의 하락세도 이어지고 있다. LG는 브라질에서만 유일하게 3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멕시코와 콜롬비아와 같은 일부 지역에서는 상위 5위 내에도 진입하지 못했다.

애플 또한 중남미 대부분이 지역에서 하락세를 기록했으며 특히 브라질, 칠레, 멕시코에서 고전했다. 아이폰XR·아이폰XS는 중남미 시장에는 너무 고가의 제품이고, 아이폰7·아이폰8은 소비자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이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가격대별로 살펴보면 99달러 이하 시장은 전체 3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11% 하락했다. 300달러 이상에서도 전년동기대비 판매량이 감소했다.

반면 100달러 가격대는 전년동기대비 13% 성장했다.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인 가격대는 200달러 가격대로 삼성전자의 갤럭시A7과 화웨이의 P라이트가 가격할인을 단행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300달러 가격대를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선두에 올랐다. 300달러 가격대 시장에서는 화웨이가 가장 많이 팔렸다.

티나 루(Tina Lu)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중남미 시장은 여전히 저가 스마트폰의 비중이 큰 시장으로, 199달러 이하 시장이 전체의 약 57%를 차지하고 있다"며 "하지만 소비자들이 점차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액을 늘리면서 199달러 이하 제품 점유율이 점차 줄어들고 200달러 가격대의 제품군이 늘어나고 있는데 화웨이와 모토로라가 이 부문에서 선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2분기 중남미 시장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3%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으나, 전년 동기대비 하락세는 4분기 연속 지속됐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