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마 트리오’ 북미 상륙 임박‘램시마’-‘트룩시마’에 이어 ‘허쥬마’도 캐나다 시판 허가 획득
(왼쪽부터)램시마, 허쥬마, 트룩시마(사진=셀트리온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캐나다 보건부가 지난 6일(현지시간) 셀트리온의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시판을 허가했다고 셀트리온이 10일 밝혔다.

허쥬마는 트라스투주맙 성분의 바이오시밀러로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및 전이성 위암 등 3개 적응증에 대해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허쥬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제넨텍이 개발하고 글로벌 제약사 로슈가 판매하는 ‘허셉틴’(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이다.

캐나다 보건부는 비임상 및 임상 시험을 통해 도출된 종합적인 데이터를 검증한 결과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등 적응증에 대한 허쥬마 안전성·효능이 오리지널의약품과 동등함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허셉틴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연간 매출 8조7000억원(70억 스위스프랑)을 올린 글로벌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이중 미국, 캐나다 등 북미시장 매출은 3조5000억원(28억 스위스프랑)에 이른다.

셀트리온 의약품 해외 유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이자 항암제 분야에서 강력한 영업마케팅 네트워크를 구축한 테바(TEVA)와 협의해 론칭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앞서 지난해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쥬마 미국 판매 허가를 획득했으며, 이번 캐나다 허가를 계기로 전체 3조5000억원에 달하는 북미시장 상륙이 눈앞에 다가왔다.

항체 바이오시밀러를 세계 최초로 개발, 한국제약사를 새로 쓰고있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2014년 램시마 허가를 통해 캐나다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트룩시마도 올해 4월 승인을 얻어 출시를 앞뒀다"면서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 3종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모두 판매 허가를 받은 만큼 이를 통해 북미 지역 환자들을 위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3종은 국내에서  상반기 중 2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 매출 500억원을 무난히 넘어설 전망이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올 상반기 '램시마(126억원)', '허쥬마(99억원)', '트룩시마(27억원)' 등 3종 바이오시밀러로 252억원의 처방 실적을 기록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