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자동차업종 1인당 영업익 2년째 꼴찌...작년 960만원한국CXO연구소 1000대 상장사 생산성 조사...영업익 두자리수 감소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지난해 대기업들의 영업성적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이 두자릿수로 줄어든 것이다. 국내 1000대 상장기업의 지난해 1인당 매출액이 2.6% 늘어난 반면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4.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여파가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속성장연구소 제공)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대표 신경수)의 용역 의뢰로 최근 3년간 1000대 상장사 직원의 1인당 매출, 영업이익 생산성 현황을 분석해 10일 발표했다.  

금융감독원 공시 자료를 기반으로 조사했다. 

 국내 1000대 기업의 직원 1인당 매출은 지난 2016년 기준 9억 730만원, 2017년 9억 6230만원으로 전년대비 6.1% 성장했다. 2018년에는 9억 8760만원으로 2.6% 높아지면서 해마다 1인당 매출 생산성이 향상되는 추세를 보였다.

(지속성장연구소 제공)

매출 상위 10%인 100대 기업 1인당 매출도 비슷했다. 최근 3년간 2016년(19억 7400만 원)→2017년(20억 7700만 원)→2018년 21억 5400만 원으로 지속 증가했다.

1인당 영업이익은 달랐다.
1000대 기업의 2016년 인당 평균 영업이익은 5000만원이었으며 2017년 5300만원으로 6% 상승했다. 2018년에는 4550만원으로 14.2%나 감소했다. 직원 수가 1.6% 증가한데다 최저임금이 크게 오르면서  1인당 영업이익이 상대적으로 낮아졌다. 

 100대 기업도 마찬가지다. 2017년 영업이익은 9830만원, 작년에는 8450만원으로 14%나 하락했다. 

(지속성장연구소 제공)

작년 1인당 매출이 가장 높았던 무역·유통업과 제약업은 2017년보다 2018년에 영업이익이 각각 26.3%씩 감소했다.철강업 또한 영업이익이 34.3%나 떨어졌고 식품업 -4.3%, 전자업 -15.4%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 업종은 2년째 1인당 영업이익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1인당 영업이익은 960만원으로 전년도(2017) 1300만원보다 26.2% 떨어졌다. 2016년 2420만원이었을 때보다 2년 새 60.3%나 하락한 셈이다. 

지난해 업종별 1인당 영업이이 1위인 건설업과 자동차업종 차이는 8배나 됐다. 

지속성장연구소 신경수 대표는 “자동차 판매가 증가하지 못하면 회사는 마른 수건 짜기 전략으로 더 허리띠를 동여매 부품 원가절감 노력과 함께 현재의 직원 인력 수준을 줄이려는 감축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