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은행/카드
카드론 보이스피싱 방지 솔루션 나와신한카드 도입...대출 신청과정에서 악성 앱 탐지, 대출 차단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신한카드가 악성 애플리케이션을 탐지해 사기 대출을 차단하는 보이스피싱 방지 솔루션을 도입했다.

이 솔루션은 신한페이판에 탑재돼 고객의 스마트폰에 악성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돼 있는지 탐지하는 역할을 한다고 신한카드는 9일 설명했다.

신한카드 Deep On Platinum Plus

고객이 ‘신한페이판(PayFan)’을 통해 카드론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악성 앱이 탐지되면 카드론 대출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솔루션은 경찰, 검찰, 금융감독원 등 정부기관을 사칭해 고객에게 접근 후, 고객의 스마트폰에 악성 앱을 설치하고 악성코드로 카드론 대출을 실행시켜 금융사고를 일으키는 사기수법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신한카드는 이번에 적용된 보이스피싱 방지 솔루션 외에도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고객의 통화패턴, 메시지, 악성 앱 분석 등을 통해 금융사기 시도 여부를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시스템도 개발 중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 보안솔루션으로 신한페이판에서 카드론을 이용하는 고객이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금융 사기를 당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