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명절·연휴 때 고속도로 교통위반 드론이 잡는다도로공사·철도공사 등 드론 활용 교통위반 단속...시설물 점검도
고속도로상 교통법규 위반 드론이 적발한다(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고속도로 등에서의 교통위반 단속에 드론이 활용되는 등 드론이 우리 일상생활 속으로 들어온다. 정부도 우선 공공부문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을 시범 적용키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추석 명절 연휴때 드론을 이용해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위반이나 갓길운행, 안전띠 미착용 등 위법행위를 단속한다.

또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교량이나 송전탑 등 시설물 점검에도 드론이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안전한 추석 귀성·귀경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관계 기관과 드론을 활용한 단속 및 안전점검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귀성·귀경 차량이 몰리는 오는 11∼15일 한국도로공사는 10개 고속도로 21개 지점에서 드론 단속을 벌인다.

드론은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및 지정차로 위반 차량과 갓길운행 차량, 끼어들기 차량 등을 따라가며 단속하고 차량 흐름에 방해되는 행위를 예방한다.

이에 앞서 도로공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드론을 투입해 33개 지사에서 65개 구간·시설물을 점검했다.

철도공사도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12개 지역본부와 부속기관에서 진행하는 시설물 331곳 검사에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공항공사도 안전이 우려되는 항행 안전시설 점검에 수시로 드론을 투입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작업자가 직접 현장 안전점검을 하기 어렵고 위험한 교량, 비탈면, 송전탑 등 시설물 점검에 드론을 활용하기로했다"며 "공공부문에서 드론 활용을 확대하고 민간부문에서 다양한 드론 활용이 가능하도록 범부처 협업을 통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