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자동차/교통
SR, "추석 승차권 암표 금지"

[e경제뉴스 김정수 기자] SRT를 운영하는 SR(대표이사 권태명)은 추석 연휴를 앞둔 6일, 고객들에게 명절 승차권 불법거래 주의를 당부했다. 

SRT (사진= SR 제공)

SR은 "인터넷 카페, 블로그를 통한 승차권 거래는 명백히 불법"이며 "승차권 캡처화면, 문자메시지 등 정당하지 않은 승차권을 소지하고 열차에 탑승할 경우 최대 30배의 부가운임이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부당거래 피해사례는 승차권 대금을 올려 받거나 대금을 받고 승차권을 보내지 않는 경우, 한 장의 승차권 캡처 화면을 여러 사람에게 동시에 판매해 좌석이 중복되는 경우, 불법 승차권으로 열차를 탑승해 부정승차로 부가운임을 납부하는 경우 등이다. 

열차 승차권을 정상가격보다 비싸게 판매할 경우 철도사업법 10조 및 경범죄 처벌법 3조를 위반하는 불법행위다. 과태료 최고 1천만원 처분이나 벌금, 구류 등 형을 받을 수 있다. 

SR은 SRT앱, 누리집, 역창구에서 구매한 승차권만을 정당한 승차권으로 인정하고 있다. 

SR 관계자는 “승차권 부당거래는 판매자, 구매자 모두 피해를 보는 행위인 만큼 올바른 유통경로를 통해 구매한 승차권을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정수 기자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