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신입사원 채용 면접에 AI도입 바람...현대엔지니어링도
(사진=SBS 화면캡쳐)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신입사원 채용 면접시험에 AI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고있다. 한미약품 중외제약 등 제약업계가 맨 앞줄에 섰다.  국민은행, SR등도 AI를 도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실시하는 2020년도 신입사원 채용시험부터 AI 면접을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AI 면접은 주어진 상황에 대한 대응방법을 수립하는 상황제시형 인터뷰, 다양한 게임을 통해 지원자의 인성과 인지능력을 파악하는 역량분석게임 등으로 구성돼 각 지원자가 주어진 시간 내에 얼마나 일관적이고 창의적인 답변을 도출하는지를 평가하게 된다.

서류전형-필기전형-1·2차 면접-신체검사로 이어지는 전체 채용절차 중에서 두 번째 전형인 필기전형에 적용되며, AI 면접을 통해 파악된 지원자의 직무 적합성과 인성·성향 등은 1·2차 면접에서 사전참고자료로 활용되게 된다.

AI 면접은 100% 온라인으로 진행돼 인터넷이 가능한 컴퓨터·노트북, 캠, 마이크만 있으면 어디서든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AI면접전형을 통해 지원자들의 인터뷰 답변 내용뿐만 아니라 시선처리, 감정, 음성, 언어, 혈색 등을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어 회사가 찾는 보다 적합한 인재를 채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일부터 2020년도 신입사원을 모집 중이다. 서류접수는 15일 오후 3시까지 채용홈페이지(https://hec.recruiter.co.kr)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