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조국 지명 철회하라”...200여 교수·서울대 총학 시국선언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과 문재인 정부의 일방적 국정 운영을 규탄하는 대학생과 학자들의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전국 대학 전·현직 교수 200여 명은 5일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와 특검 실시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 조동근 명지대 명예교수 등은 5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국 후보와 그 가족에 관련된 수많은 의혹이 해명되지 못해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교수들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조 후보자와 그 일가의 범죄행위를 조사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범죄 피의자의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특검을 통해 그 진상을 밝히라“고 주장했다.

또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정의가 실현되고, 공정함이 살아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정부와 후보자가 올바른 결단을 내리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학생들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거듭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법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은 “법학자로서 정의를 외쳐온 후보자 자신의 삶에 대한 부정”을 시종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철저한 진상 규명이 선행되지 않은 채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선배 법률가로서 자신 관련 의혹이 모두 해소되기 전까진 조 후보자 스스로가 법무부 장관 임명을 거부하라는 것이다.

조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총학생회도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학은 관악구 교내 행정관 앞에서 "법무부장관 자리에 불공정함을 용인하고, 심지어 악용한 뒤 책임을 회피하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사람이 앉을 수 있겠느냐"고 성토했다.

또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서 '만신창이가 됐다'고 했지만 만신창이가 된 것은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엘리트 지식인이 자신의 부와 권력을 어떻게 대물림하는지 목도해야 했던 우리 청년들"이라고 분노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