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국내 OTT시장, 넥플릭스 등 외국업체들 놀이터...풍부한 콘텐츠넷플릭스 국내이용자 1년새 4.4배 급증…유튜브 이용자2632만명
넷플릭스가 국내 시장을 겨냥해 제작한 영화 옥자의 한 장면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OTT(온라인동영상 서비스) 공룡 넷플릭스, 유튜브의 국내 시장 지배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 반면 국내OTT는 빈약한 콘텐츠 탓으로 이용자가 줄어는 추세다.

리서치 전문업체 닐슨코리아클릭은  유튜브와 넷플릭스, 틱톡 등 3대 외국계 OTT의 7월 순이용자 수는 약 2998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2595만명)보다 403만명(15.5%) 늘어났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이용자는 유튜브가 가장 많지만 넷플릭스의 증가속도가 워낙 빨라 주목된다. 넷플릭스는 국내 시장만을 겨냥한 영화를 제작할 정도로 한국시장 확대에 공을 들이고있다.

넷플릭스 국내 이용자는 186만명으로 1년새 4.4배 급증했다. 유튜브가 2632만명으로 작년 7월과 비교해 6.7%(166만명) 늘었다. 중국 틱톡(더우인)은 181만명으로 작년 동기(87만명) 의 2.1배로 증가했다..

반면 옥수수와 네이버TV, U+모바일tv, MX플레이어, 푹, 올레tv모바일, 아프리카TV 등 국내 7개 OTT의 이용자는 총 1274만명으로 1년전보다 10.4%(148만명) 감소했다.

다음달 웨이브로 통합할 예정인 옥수수와 푹은 각각 336만명과 140만명으로 7.1%와 83.% 증가했지만 다른 5개 OTT는 이용자가 줄었다. 네이버TV는 194만명으로 40% 급감했고 U+모바일tv은 179만명으로 24.1%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웨이브 등 토종OTT업체가 유튜브, 넷플릭스에 경쟁하려면 고화질, 고품질 영상 서비스와 콘텐츠를 강화해야한다"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