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갑질경영’” 국민청원한 여동생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갑질 의혹을 폭로한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다름아닌 정 부회장의 여동생이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 현대카드 제공)

자신을 정 부회장 여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19일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주)서울PMC에서 벌어지는 대주주의 갑질 경영에 대한 시정요구’라는 제목으로 동의를 받고 있다. 청원 요건에 의해 사명 등은 별표(*)표시 된 상황이다. 

청원인은 “서울PMC는 과거 대입준비학원으로 유명하던 종로학원이 학원사업을 매각하고 명칭을 변경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면서 “아들이라는 이유로 다수의 지분을 증여받은 정 부회장(정태영)은 위법과 편법으로 지분을 늘리고 17%가 넘는 지분을 가진 주주인 저에게 회계장부조차 열람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마지막 도움을 구하기 위해 국민청원에 이르렀다”고 했다. 

청원인은 정 부회장이 가족들 명의의 차명계좌를 통해 회사 자금을 운용해 자신의 처분을 늘렸고 회사와 관련된 모든 의사결정을 아무 견제 없이 독단적으로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1년 한두 번 학원에 나가면서 월급뿐만 아니라 매년 3억 원의 로열티까지 가져갔고 학원 상표권을 사업권과 별도로 매각해 사욕을 챙기면서 주요 자산의 독단적 매각도 하고 있다고 했다. 

청원인은 “대주주의 갑질경영과 횡포의 일은 비단 서울PMC에서만 일어나는 일은 아닐 것”이라며 “청와대가 나서서 합당한 조치를 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국민청원 갈무리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