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전자, 美서 5G 이용 생산성 개선 실험미국 텍사스 오스틴 반도체 공장서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전자 미국 텍사스 오스틴 반도체 공장이 5G 이동통신 기술을 이용해 생산성을 개선할 수 있는지 실험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 약 20개 도시에 5G 통신망을 구축한 이동통신 회사 AT&T와 협력하고 있다.

5G를 제조시설에 도입하면 통신 지연속도를 단축, 컴퓨터영상장비 등으로 품질관리 효율을 높일 수 있다. 공장의 안전위험을 제거하고 폐기물 관리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북미법인 관계자는 "5G 통신망을 이용해 센서로부터 실시간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으면 대기오염을 확인하고 위험 상황에서 근로자를 대피시킬 수 있다"고 했다. 근로자들이 증강현실(VR)·가상현실(AR)을 통해 공장 내 기기를 수리할 수도 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