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셀트리온 ‘쓰리 마’ 시스터스, 유럽 판매 순항 중셋째 딸 '허쥬마' 1분기 유럽 점유율 13%...미국서도 선전 기대
허쥬마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셀트리온의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가 유럽 내 판매가 순항하고 있다.

16일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판매를 맡고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허쥬마는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 기준으로 올 1분기 유럽에서 시장 점유율 13%를 기록했다.

허쥬마는 지난해 2분기 유럽에 출시된 후 3분기 시장점유율 6%로 시작해 4분기 10%로 올라서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오리지널 의약품 '허셉틴'

셀트리온의 허쥬마는 스위스계 다국적제약사 로슈의 자회 제넨테크가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유방암 및 위암 치료제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의 또 다른 바이오시밀러인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와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역시 견조한 유럽 시장점유율을 보였다.

올 1분기 기준 트룩시마는 유럽 리툭시맙 시장의 37%, 램시마는 유럽 인플릭시맙 시장의 57%를 차지하고 있다. 트룩시마는 지난해 4분기 유럽 시장점유율 36% 대비 1%포인트 늘었고, 같은 기간 램시마는 57%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허쥬마는 지난해 12월 美FDA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아 시장에 진출했다. 다국적제약사 테바가 미국내 판매를 맡고있어 오리지널 허셉틴 시장 잠식이 기대된다.

허셉틴의 미국 시장 규모는 3조원 규모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