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LG전자, 中스마트홈 전문기업 ‘루미’와 손잡고스마트홈 분야 신기술 개발 및 사업협력 MOU...생태계 구축
LG전자와 중국 루미의 로고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LG전자가 중국의 스마트홈 전문업체인 '루미'(Lumi United Technology)와 함께 AI 스마트홈 생태계 확대에 나선다.

LG전자는 루미와 스마트홈 분야 신기술 개발과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앞으로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LG전자 스마트 가전과 루미의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기반으로 다양한 인공지능 스마트홈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특히 다음달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IT·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공동으로 AI 스마트홈 서비스를 선보인다.

선전에 본사를 둔 루미는 2009년 설립됐으며 중국 최대의 홈(IoT) 기업이자 스마트홈 분야의 글로벌 리딩업체다.

루미는 설립 후 지난해까지 누적으로 1000만대 이상의 IoT 기기를 판매했으며 스마트 센서와 컨트롤러, 게이트웨이 등 20종 이상의 스마트 디바이스 제품군을 '아카라'(AQare)라는 홈 IoT 전문 브랜드로 내놓고 있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를 다양한 제품에서 접할 수 있도록 글로벌 사물인터넷 업체인 루미와 손을 잡았다.

이번 루미와의 협력으로 스마트 가전, IoT 플랫폼, 스마트 센서 및 디바이스로 이뤄진 IoT 스마트홈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LG는 IoT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가전 인프라를 확보해 왔다. 또 에어컨, 세탁기, 로봇청소기, TV, 스마트폰 등에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LG 씽큐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으며 다양한 스마트 가전을 하나의 스마트폰 앱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도 확대하고 있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전무는 "LG전자의 앞선 스마트 가전과 루미의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홈을 포함한 다양한 공간에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