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인공지능
무릎 인공관절수술 후 수혈 가능성 예측 AI 개발수혈 여부 84% 정확도로 예측…"맞춤의료 가능"
무릎관절전치환술 수혈 예측 웹사이트 모습. 나이, 몸무게 등 6가지 정보를 입력하면 수술 후 수혈 위험을 예측해 준다. 왼쪽이 입력창, 오른쪽 위는 수혈 위험이 낮다는 결과, 아래는 수혈 위험이 높음을 보여 준다.(출처=서울대병원)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무릎관절염을 방치하다 큰 고생을 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무릎 인공관절 수술 이후 수혈 위험을 쉽게 예측할 수 있는 AI가 국내에서 개발했다.

서울대병원 이명철 교수팀(한혁수·노두현 교수)은 병원에서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은 환자 1686명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혈 가능성을 예측하는 웹 기반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무릎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받은 환자 중 적게는 3%, 많으면 67% 정도가 수술 후 수혈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혈은 감염과 심부정맥혈전증 등 합병증 확률을 높이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결과를 야기할 수 있다.

연구팀은 기계학습을 이용해 수술 전 정보만으로 수술 후 수혈 위험도를 환자 특성에 맞춰 예측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웹(http://safetka.net)에 나이, 몸무게, 지혈제 사용 여부, 혈소판 수, 헤모글로빈 수치, 수술유형 등 6가지를 입력하면 수술 시 수혈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

실제 이 프로그램 결과와 실제 수술 후 환자에게 수혈이 됐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84.2%의 정확성을 보였다. 다른 병원 환자 400명의 데이터를 활용한 검증에서도 비슷한 정확도가 확인됐다.

노 교수는 "수술 전 미리 위험도를 파악하면 수혈 고위험군은 사전에 지혈제 사용, 빈혈 교정 등 예방조치를 함으로써 안전한 수술을 할 수 있다"며 "환자 맞춤형 의료에 이 연구 결과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연구에는 서울의대 의학과 3학년에 재학중인 고선호씨와 조창웅씨가 제1저자로 참여했으며,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무릎관절학회 학술지'(Knee Surgery Sports Traumatology Arthroscopy) 최근호에 게재됐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