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여성비하 영상틀어 소비자 뭇매불매운동 조짐도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한일관계 악화 속에 정부를 비판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영상을 임직원들에게 시청토록 한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최근 윤 회장은 8월 월례조회에서 임직원 700여명에게 극우성향 유튜버의 영상을 시청토록 했다.

해당 영상에서 극우성향의 유튜버는 '한일청구권으로 배상받고 한일은 더이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조약을 맺었고 배상금으로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룩했다'는 발언이 있다. 또 '문제가 다 끝났다고 했으면서 (문재인 정부가) 안면몰수하고 있다'면서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해도 너무나 대다한 지도자임에 틀림없다'며 현 정권을 비난하고 있다.

아울러 세계석유매장량 1위였던 베네수엘라의 현 상황을 언급하며 '망하게 된 결정적 이유는 선거를 앞두고 시행한 반미정책 때문'이라고 말하면서 경제 악화로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그리고 이제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될 것이다, 몇 개월 안남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윤 회장은 극단적 대응을 자제해야한다는 취지에서 영상을 틀었다고 해명했지만 소비자들은 한국콜마 제품을 불매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