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핀테크
핀테크 유일의 유니콘 ‘토스’, 770억원 투자유치제3인터넷전문은행-증권업 진출, 탄력받나
토스 이승건 대표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핀테크 업계 유일의 유니콘으로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6400만달러(한화 약 77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홍콩의 에스펙스를 비롯, 클라이너퍼킨스,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등이 참여했다.

이와함께 기업 가치로 약 22억달러(한화 약 2조7000억원)를 인정 받았다고 토스측이 8일 밝혔다.

이로써 토스의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3000억원에 이른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는 2018년에 설립된 투자사로 홍콩을 기반으로 아시아 전역의 유망 기업에 투자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는 에스펙스의 비상장 기업 최초 투자 사례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의 에르메스 리 대표는 “금융 서비스 시장의 큰 규모와 성장성은 물론 모바일 금융 분야에 있어 토스의 선도적 지위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있다. 뛰어난 역량을 갖춘 토스팀이 토스 서비스를 앞으로 더욱 통합적인 금융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2015년 2월 공인인증서가 필요 없는 간편송금 서비스로 시작한 이래 토스는 사용자들의 금융생활 전반을 더욱 쉽고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토스 앱 하나로 간편 송금은 물론 계좌, 카드, 신용, 보험 등 각종 조회 서비스뿐만 아니라 예·적금, 대출 등의 뱅킹 서비스 및 다양한 투자 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있다.

‘토스’앱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가 홍콩 투자사 에스펙스 등으로부터 6400만달러(약 77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사진=비바리퍼블리카 제공)

토스는 지난 7월 누적 다운로드 3000만 건, 누적 가입자 1300만 명을 돌파해 국민 다섯 명 중 한 명 이상이 사용하는 국민 핀테크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출시 이래 누적 송금액은 51조원에 이른다.

토스는 증권업 진출, 제3인터넷전문은행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토스가 다음 단계로 도약하기 위한 추진력을 얻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사용자에게 가장 훌륭한 금융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토스 앱 하나로 일상의 모든 금융 생활을 간편하고 안전하게 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