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모바일로 주문·결제를 한번에...‘페이코오더’키오스크 설치-인건비용 줄일 수있지만...무인결제서비스 1차 전국 300곳
(출처=NHN)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간편금융 플랫폼 NHN페이코가 모바일 무인주문결제 서비스 '페이코오더'를 서비스한다고 8일 밝혔다.

페이코오더는 모바일을 활용해 주문·결제를 한 번에 처리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키오스크 설치와 카운터 인력 고용 비용을 줄일 수있지만 요즘같은 취업난속에서는 비록 알바자리일지라도 취업 문이 좁아지는 문제가 있다.

페이코 이용자는 음료 주문을 위해 매장 계산대에서 대기할 필요 없이 매장 내 테이블에 비치된 QR코드를 스캔하거나 페이코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고객사 앱을 통해 간편하게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다.

온라인상에서의 간편결제 편리함을 오프라인(매장)에서제공받는 것이다.

페이코오더 이용 업체는 키오스크 설치비나 인건비를 줄일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음료를 사전 주문하고 매장에서 받아가는 '픽업 오더'와 배달서비스까지 제공하는 '배달 오더'도 지원한다.

NHN페이코는 "자회사 NHN한국사이버결제와 지난 4월 먼저 선보인 '오더픽'을 현장 검증하면서 서비스 완성도를 높인 결과 '페이코 오더'로 정식 출시하게 됐다"며 "비대면 주문을 선호하는 소비 흐름에 발맞춰 새로운 오프라인 결제문화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코오더는 카페 설빙과 전광수커피, 커피집단 등 전국 300개 매장에 우선 적용됐으며 향후 카페 및 식음료 업장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