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도심서 시속 80km 이동 때도 5G 서비스 가능LGU+, 고속 이동때도 끊김없는 5G서비스 제공...KTX 서비스 준비중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LG유플러스가 도심 고속화 도로에서 고속 이동 시에도 고품질 5G(세대) 이동통신을 제공한다.

LGU+ 기술진이 도심 고속도로서 고속 주행하면서 5G서비스 품질을 점검하고있다.(사진=LGU+ 제공)

LG유플러스는 서울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에서 5G 연속 커버리지를 구현했다. 고속 이동 시(시속60~80km)에도 다운로드 평균 500Mbps(메가비피에스), 최고 1050Mbps 속도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측정은 LG전자 스마트폰 ‘V50 씽큐 5G’로 진행됐다.

지금까지 고속 이동 시 빠르게 변화하는 무선 환경 영향으로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어려웠다. 즉 고속 이동시 무선환경이 밀리세컨드(ms)단위로 빠르게 변화한다. 기지국 송출 신호가 이동하는 사용자 위치에 정확히 전달되기 어려워 단말 수신 성능이 약화되는 것이다.

LG유플러스는 ▲빔포밍 기술을 통해 고속 이동환경에서도 효과적인 신호전달이 가능하게 하고 ▲5G 커버리지 및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을 진행해 단말 수신성능을 대폭 향상했다.

LG유플러스는 KTX 등 고속철도 이동(최대 시속 350km)시에도 고품질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솔루션을 준비 중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네트워크)개발담당은 "지속적으로 기술 연구와 혁신을 거듭하여 고속도로, 고속철도, 지하철, 실내등 다양한 환경에서 5G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