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한·일 기술격차’ 원인 찾아 헤매는 한국한경연 12일 경쟁력 강화 세미나...화관법 개선방안도
일본이 독점하다시피하고있는 반도체 핵심 소재의 한국수출 규제에 돌입, 삼성전자 등 국내 반도체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한국경제연구원은 오는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한일 소재·부품산업 격차의 원인과 경쟁력 강화 방안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에서는 국내 소재·부품산업의 상황을 점검하고 경쟁력 강화 방법을 모색하고, 한일 격차 원인을 무역구조와 정책 측면에서 분석한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학커뮤니케이션 교수가 ‘한국 소재·부품산업의 평가와 발전방향’을 주제로 발표하며, 이홍배 동의대 무역유통학부 교수가 ‘한일 기술격차와 가치 사슬의 구조적 특징’을 소개한다.

또 곽노성 한양대 과학기술정책학과 특임교수가 ‘화학물질 안전관리 제도의 개선방안’을 설명할 계획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대부분의 주력 산업에서 한국의 대 일본 산업 경쟁력이 열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산업경쟁력을 국가전략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경제, 산업정책의 정립이 필요하다"며 "보호무역주의의 타깃이 무역자체에서 기술로 전환되는 추세에 대응해 핵심 소재 및 부품에 대한 연구개발투자 확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