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강경화-고노 회담...입장 차만 확인방콕서 외교장관 회담…"한일 양측 간극 상당"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일 태국 방콕에서,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를 하루 앞두고 양자 회담을 가졌지만 서로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 측 반응에는 큰 변화가 있지 않았다"며 "양측간 간극이 상당하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는 강력하게 수출규제 문제를 이야기했고 특히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우대국)' 제외 고려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의 양자 회담은 이날 오전 55분간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정한 아시아태평양 국장,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통역만 배석했다.

강 장관은 회담을 마친 후 약식 기자회견에서 "내일 (일본 내각) 각의(閣議)에서 (화이트 리스트 제외) 결정이 나온다면 우리로서도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며 "그런 결정이 내려진다면 양국 관계에 올 엄중한 파장에 대해 (고노 외상에게) 분명히 얘기했다"고 했다.

강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의 원인이 안보 상의 이유로 취해진 거였는데, 우리도 여러 가지 한일 안보 (협력)의 틀을 검토할 수 밖에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했다. 이는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중단 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강 장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중단 요구에 고노 외상은 명확히 답하지 않았다고 강 장관은 전했다. 강 장관은 '한·일 갈등이 심화되는 것과 관련 미국이 중재 역할을 했느냐'는 질문에 "(미국의) 중재 이전에 이 문제는 한국과 일본이 협의를 통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만 말했다.

고노 장관은 회담에 앞서 ‘한일 회담이 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 같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