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편의점업계 “우린 실험실 청개구리 아니다”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성서…"IMF 이래 최저 인상률, 정책적 한계 자인"
내년 최저임금이 3년째 오르자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우리는 정책적 실험대상이 아니다"며 반발했다.(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지난 2년간 최저임금이 30% 가까이 인상된데 이어 내년에도 인상키로 결정되자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더 이상 버틸 방법이 없는데 문을 닫으라는 얘기냐’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편의점 가맹점주들은 "우리는 정책적 실험대상이 아니다"며 반발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2020년 최저임금 8590원(2.87% 인상) 결정은 정부가 엄중한 현실을 인정하고 그 심각함이 반영된 결과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 최저임금은) 삭감 혹은 동결이 옳다"며 "IMF 구제금융 이래 최저 수준의 인상률로 정책적 한계를 인정했지만 죽지 못해 연명하고 있는 점주들 입장에선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전편협은 또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을 비판하는 동시에 주휴수당 제도 폐지를 요구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3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8350원)보다 240원(2.9%) 올린 시급 기준 8590원으로 의결했다.

사용자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내년도 인상률은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지만 금융위기와 필적할 정도로 어려운 현재 경제상황과 최근 2년간 급격하게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이 절실히 기대한 최소한 수준인 ‘동결’에 이르지 못한 것은 아쉬운 결과”라고 했다.

앞서 경영계는 2020년도 최저임금을 오히려 인하해야 한다며, -4.2%의 안을 제시한 바 있다.

한편 민노총은 올해 최저임금이야말로 1만원을 달성해야 했다는 입장이다. 민노총도 이날 논평을 내고 “‘최저임금 1만원’이라는 시대정신을 외면한 결정을 넘은 경제 공황 상황에서나 있을 법한 실질적인 최저임금 삭감 결정”이라며 투쟁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