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국내 상장사 34곳, 일본주주가 5% 이상 지분 보유한국CXO연구소 “한일 부품·소재 무기화 시 세계 경제 먹구름”우려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일본주주가 5% 이상의 지분을 보유한 국내 상장사는 34곳으로 나타났다. 3년 전 43곳보다 9곳 줄었으며 일본주주의 주식가치는 1조 8200억 원으로 파악됐다.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1분기 보고서를 기준으로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9일 전했다. 주식 평가액은 7월 3일 보통주 종가 기준이다.

일본 최대주주 (한국CXO연구소 제공)

국적이 일본 법인이거나 개인주주면서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을 가진 곳은 코스피 18곳, 코스닥 18곳이다. 34곳 중 50% 이상 지분을 보유한 일본 주주가 있는 회사는 5곳, 20~50% 미만 7곳, 10~20% 미만 13곳, 10% 미만은 9곳으로 조사됐다.

지분 가치가 가장 큰 곳은 KT 지분을 5.46% 가진 NTT도코모다. 주식평가액은 4,013억 원에 달했다. 티씨케이 최대주주 토카이카본은 3,058억 원, SBI핀테크솔루션즈 최대주주 SBI홀딩스은 2,857억 원이었다.

지분 가치가 500억 원에서 1,000억 원 미만인 곳은 세방전지 지분을 16% 가진 지에스유아사인터내셔널(929억 원), 기신정기 최대주주 후다바전자공업(769억 원), 에스텍 최대주주 포스타전기(687억 원), 새론오토모티브 최대주주 닛신보(668억 원), 국도화학 지분 22.3%를 가진 신일철화학(620억 원) 등이다.

주식 가치가 100억 원 이상 500억 원 미만은 19곳, 100억 원 미만은 7곳이었다.

지난 2016년 당시 포스코 지분은 5% 이상 보유했던 일본제철(구 신일본제철)은 올해 조사에서 제외됐다. 5% 미만으로 지분율이 줄어 보고 의무가 사라졌다.

15% 이상 주주 (한국CXO연구소 제공)

국내 상장사 중 11곳은 일본 기업이 주인인 회사였다. 새론오토모티브, 기신정기, SBI 핀테크솔루션즈, 에스텍, 티씨케이, 모아텍, 에스씨디, 삼아알미늄, 코리아에스이, 유니슨, 대동전자다.

업종을 보면 자동차 및 전자제품 부품사가 주를 이뤘다.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는 새론오토모티브, 에스엘, 전자 부품 제조사는 모아텍과 마이크로컨텍솔 등이다. 반도체 관련 업체 중에서는 도쿄일렉트론이 하나마이크론 주식을 약 13.8%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비상장사 중 한국에 진출한 자동차 및 전자부품 제조사도 있다. 일본계 주주가 지분의 50% 이상 확보한 대표적인 일본계 자동차 부품 제조 회사는 (주)경신, 덴소코리아, 고요지코코리아 등이다. 전자 부품의 경우 히로세코리아, 한국경남태양유전, 한국태양유전 등이 있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우리나라와 일본 기업은 많은 분야에서 치열한 경쟁 구도를 보이면서도 기술과 자본, 인력 등을 상호 보완하면서 시너지를 내고 있는 곳이 많다”고 했다.

이어 “특히 전자와 자동차 분야 등은 많은 부품과 소재 등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두 나라 어느 곳이 특정 부품과 소재 등을 무기로 공급이 장기적으로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종국에는 두 나라의 해당 산업 자체가 마비될 수 있고 이는 세계 경제에도 먹구름이 드리워지는 빨간 신호등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