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대학병원 혼자서는 못살아...바이오 벤처와 협업아주대병원등 5곳, 바이오 벤처 ‘개방형 실험실’ 열어
인제대 부산백병원 실험실(사진=백병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국내 5개 대학병원에 바이오벤처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이 구축된다.

보건복지부는 아주대병원, 고대구로병원, 동국대일산병원, 전남대병원, 인제대부산백병원에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기업을 위한 개방형 실험실을 구축한다고 9일 밝혔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기초연구와 실험이 중요하다. 하지만 벤처기업은 고가 연구시설 및 실험장비 구비 여력이 없고 병원 의료진에 접근이 어려워 기술개발·상용화에 어려움을 겪는다.

복지부는 이같은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2월, 공모를 통해 5개 대학병원을 개방형 실험실 주관기관으로 선정했다. 창업기업이 병원에 이미 구축된 연구 기반시설을 활용하고 병원과 벤처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9일 개소하는 아주대병원 개방형 실험실은 ‘첨단의학RD센터’ 내 544㎡ 규모 실험실에 입주공간(10개 기업), 공용실험장비(15점), 실험대(36점) 등 벤처기업에게 필요한 핵심장비를 구축했다.

또 실험동물연구센터, 의료정보 빅데이터센터, 바이오뱅크(인체유전자 자원센터) 등 병원이 보유한 최첨단 의료자원을 기업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개방형 실험실에는 에이템스, 젠센, 엠디헬스케어, 지노바이오, 스킴스바이오, 아크에이르, 랩미, 한국씨알오, 셀앤바이오, 해피팜협동조합 등 10개 벤처기업이 입주한다.

아주대병원 개방형 실험실에 입주하는 김영직 에이템스 이사는 "실험실 입주를 통해 병원의 연구자원 기반시설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전담 임상의사와 수시로 만나 임상시험에 대해 의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나머지 4개 병원도 이달 말까지 시설 구축을 마무리짓고 운영에 들어간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임상의사는 진료 및 연구 경험에서 얻은 아이디어가 풍부하고 환자들의 요구를 가장 잘 알고 있다"며 "아주대병원을 시작으로 실험실이 본격 운영됨으로써, 벤처기업과 병원 협업을 통해 신의료기술·신약 개발·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