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산업계 난제 도전 연구, 국가가 지원한다내년 국가R&D 17조...반도체·미래차·바이오 집중
(출처=과기정통부)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정부는 내년도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에 올해 예산보다 2.9% 증가한 16조9000억원이 투입할 예정이다.

이중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3대 중점산업에 1조4800억원을, 기초연구에 1조97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특히 산업계 난제 해결을위한 융합연구를 위한 지원항목을 신설한 점이 눈에 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6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2020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신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해 ▲ 시스템 반도체 ▲ 미래형 자동차 ▲ 바이오헬스 등 3대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강화한 것이 내년도 예산안의 주요 특징이다.

시스템 반도체에는 내년 1450억원을 투입하는데 이는 올해 예산(770억원) 보다 88.3% 증가한 규모다.

미래형 자동차에는 올해 1517억원에서 40.3% 늘어난 2128억원을 투자한다.

바이오헬스 기술 개발에는 1조300억원에서 8.2% 증액한 1조1200억원을 지원한다.

유한양행 연구원들이 신약개발 실험을 하고있다.(사진=유한양행 제공)

5G 디바이스 및 콘텐츠 개발 투자도 올해 1617억원에서 내년 1862억원으로 15.2% 늘어난다.

연구자가 독창적인 이론과 지식을 탐구할 수 있도록 기초연구에 대한 지원도 강화된다. 올해 1조7100억원에서 내년 1조9700억원까지 확대된다.

도전적인 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120억원 규모의 '혁신도전 프로젝트'(가칭)와 과학계와 산업계의 난제 해결을 위한 '과학난제 도전 융합연구'(가칭·35억원)도 내년에 신설하기로 했다.

사업 종료에 따른 연구 단절을 막기 위한 '브릿지 연구사업'에는 3314억원을 반영했다.

미세먼지와 미세플라스틱 등 국민 생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R&D에도 투자액이 늘었다. 재난안전 R&D 예산은 내년 1조1600억원으로 올해보다 10.4% 증가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서는 올해 예산보다 28.7% 많은 1451억원을, 생활환경 개선 R&D에는 63.3% 늘어난 836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R&D에는 올해보다 2.6% 많은 1조7500억원을, 지역 R&D에는 8.7% 늘어난 86억원을 투자한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R&D에는 올해 1조800억원에서 14.5% 늘어난 1조2300억원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8개 분야에 적용했던 패키지 투자 플랫폼을 내년에는 10개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패키지 투자 플랫폼은 관련 기술과 산업, 제도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묶어 통합 지원하는 방식이다.

내년도 R&D 예산 배분·조정안은 30일까지 기획재정부에 통보된다. 기재부는 인문사회 R&D 예산과 함께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확정해 9월 중 국회에 송부한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