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4차산업/정책
상암서 세계 최초 5G 자율주행 시험무대연다22일, 상암 에스플렉스서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개관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세계최초로 5G 자율주행 시험무대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열린다.

자율주행 운행차량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추진하는 C-ITS 실증사업 일환으로 상암동에 세계 최초의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조성하고, 22일 상암 에스플렉스 1층에 자율주행 관제센터인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를 개관한다고 밝혔다. 개관식에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김현미 국토부장관, 윤관석 국회의원,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등이 참여한다.

상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우리나라의 5G 융합 자율주행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실증 공간으로 24시간 민간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시는 국토부, 과기정통부와 함께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열고 행사장을 방문한 시민들에게 자율주행차량 탑승 기회를 제공한다.

5G 자율주행차량을 시연할 SK텥레콤과 5G 커넥티드 카를 시연할 삼성전자 (서울시 제공)

페스티벌은 ‘5G로 연결되는 미래교통’을 주제로 SK텔레콤, KT, 삼성전자, LG전자, 언맨드솔루션 등 자율주행 관련 국내 유수기업과 연세대, 국민대 등 대학교 등 총 17개 기관이 참여한다.

자율주행 전시차량 (사진= 서울시 제공)

시민들은 자율주행버스 SKT(11인승), KT(45인승), 언맨드솔루션(6인승), 스프링클라우드(13인승)와 자율주행승용차 연세대(레이), 국민대(스포티지), SWM(니로)를 타고 월드컵북로 1.1km 구간을 달린다. 기업 및 기관들은 5G 기반 신호인식, 고장차량 회피 등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인다.

5G 자율주행차량 원격 제어, 드론체험, 전기차 등 기술전시도 함께 열려 우리의 삶을 변화시킬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보는 기회가 마련된다.

어린이들을 위한 즐길거리도 준비돼있다. VR 안경을 쓰고 실제 △잠수함 △열기구 △구급차에 올라 가상 체험을 할 수 있고 우리가족 또는 나만의 특별한 교통카드를 만들 수도 있다. 프로그램 모두 무료로 진행된다.

페스티벌과 연계해 21일 오후 2시부터는 상암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새로운 미래 스마트 서울. 자율주행 첫 발을 떼다’를 주제로 ‘서울 자율주행 포럼’이 열린다. 지자체로는 최초로 설립된 기술과학분야 응용·실증 서울시 산하 연구기관인 서울기술연구원이 관련 전문가들을 초청해 진행한다.

서울시는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6월 22일(토) 05:00~17:00 월드컵북로 디지털미디어시티사거리~월드컵파크6단지사거리 구간 양방향 8차로 중 6개 차로를 통제한다고 전했다. 월드컵파크2단지사거리→월크컵파트4단지 사거리→디지털미디어시티사거리구간 일부 차로(1~2개 차로)도 05~11시까지 통제한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상암에 열리는 세계 최초 ‘5G 융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발판 삼아 서울이 미래교통을 선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