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지방9급공무원 경쟁률 10.4대 1...올해 2만3000명 뽑는다시험 15일 전국 동시 실시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2019년도 지방공무원 9급 공개경쟁임용시험이 오는 15일 서울등 전국 17개 시‧도 444개 시험장에서 동시에 실시된다.

올해 선발인원은 지난해 선발인원(16,585명)보다 6,934명이 늘어난 23,519명이다.

지원자는 지난해(320,799명)에 비해 7만5,122명이 감소한 24만5,677명으로 평균 경쟁률이 10.4대 1로 지난해(19.3)보다 크게 낮아졌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의 지방공무원 9급 시험요강을 13일 발표했다.

지난해까지 서울시가 16개 시‧도와 별도의 시험일정으로 실시해 오다가 올해 처음으로 동일한 날짜에 시험을 치른다. 중복접수가 불가능해 경쟁률이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모집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 12.7대 1(선발 1만4,174명) ▲기술직군 7.1대 1(선발 9,345명)로 나타났다.

지역별 경쟁률이 높은 지역은 ▲울산 20.7대 1 ▲대구 20.4대 1 ▲대전 17.7대 1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인천 6.4대 1 ▲충남 6.9대 1 ▲충북 7.9대 1 순으로 경쟁률이 낮았다.

지원자 연령을 보면 ▲20세~29세가 58.3%(14만3,301명)로 가장 많고 ▲30세~39세가 32.9%(8만738명) ▲40세 이상 7.6%(1만8819명) ▲19세 이하는 1.2%(2819명)다.

지원자 중 여성비율은 56.5%(13만8857명)으로 지난해 57.1%(32만799명 중 183,134명)보다 조금 낮았다.

이번 필기시험 결과는 7월 10일부터 26일까지 각 시‧도별 누리집을 통해 발표된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