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현대차 ‘적과의 동침’도, 왜...‘오픈 이노베이션’ 강화中바이두와도 손잡아...美 오로라에 전략적 투자 및 협업
오로라의 첨단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Aurora Driver)’가 장착된 현대차의 수소 전기차 넥쏘(사진=현대차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미래 자동차의 경쟁력은 자율주행시스템과 전기차 성능에 의해 판가름난다. 미래의 성장동력이 신기술에 있는 것이다.

현대차는 조건부 자율주행인 3단계 자율주행 시연에 성공한 수준이다. 당초 수소차 개발에 나섰다 전기차도 함께 개발하는 쪽으로 방향 선회하는 바람에 전기차 기술도 뒤떨어진다는 평가다.

미국 기술평가업체 내비건트리서치 조사결과 현대차의 자율차 기술은 세계15위에 머물렀다. 하위권이라는 얘기다.

위기의 현대차가 신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는 '건곤일척'의 의지를 드러냈다. '적과의 동침'도 불사하는등 외국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자율차 주행기술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13일 사업 파트너사인 미국 자율주행업체 '오로라(Aurora Innovation)'에 전략 투자한다고 밝혔다. 금액은 비공개다.

오로라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부문에서 월등한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으로, 2017년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과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세계 자율주행기술의 선구자들이 설립한 회사로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와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차의 이번 투자로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위한 협력은 한층 더 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차와 오로라가 협력관계를 맺은 건 작년 1월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크리스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협력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양사는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 오다 이번에 지분투자하는 관계로 한층 밀접해졌다.

‘2018 CES’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오른쪽)과 크리스 엄슨 오로라 CEO가 기술 협업을 논의한 후 넥쏘를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제공)

오로라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부문에서 월등한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으로, 2017년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과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이 모여 세웠다.

오로라는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과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차와 오로라는 오로라의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향후 넥쏘 이외에 현대·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을 확대하고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도출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오로라의 독보적 자율주행시스템을 통해 AI 기반 기술과 인지(Perception) 및 판단(Control) 영역에서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자율주행 차량 주변 환경을 정확히 인지하는 고성능 라이다(LiDAR)·레이더·카메라와 최적의 안전 운행 경로를 도출하는 첨단 소프트웨어 모듈이 탑재된 오로라의 자율주행시스템이다.

현대차는 2021년 친환경 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 4’ 수준의 로봇택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뒤 사용자가 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되는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수준의 기술력 확보에 전념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차의 두뇌 역할을 하는 AI 기반 통합 제어기 개발을 위해 미국 인텔 및 엔비디아와 협력하는 한편 중국의 바이두(Baidu)가 주도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또 고성능 레이더(Radar) 전문 개발 미국 스타트업 ‘메타웨이브’, 이스라엘의 라이다 전문 개발 스타트업 ‘옵시스’, 미국의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 등에 전략 투자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 4' 수준의 로봇택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뒤, 사용자가 운전에서 완전히 해방되는 '도어 투 도어' 수준 기술력을 확보하는 데 힘쓸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외부 업체들과 협업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의 '두뇌' 역할을 하는 인공지능 기반 통합 제어기 개발을 위해 미국 인텔 및 엔비디아와 협력 중이고 중국의 바이두가 주도하는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고성능 레이더 전문 개발 미국 스타트업 '메타웨이브', 이스라엘의 라이다 전문 개발 스타트업 '옵시스', 미국의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 등에 전략투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