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이주열도 별 수 없네....정부 뒷바라지나 하고기존 입장 바꿔...성장률·수출 등 지표 악화되자 인하 가능성 시사
이주열 총재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통화정책은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나가야 한다"고 밝히면서 통화정책의 방향 전환을 시사했다. 금리인하 깜박이 등의 불을 켠 것이다.

그동안 경기 부진을 부인하던 정부 여당이 인정할 만큼 경기 하방이 우려되는데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등 우리 경제가 직면한 상황이 매우 어려운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수 차례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감을 차단해왔지만 경기침체가 예상보다 길어지자 금리인하의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최근 미·중 무역분쟁, 반도체 경기 등 대외 요인의 불확실성이 크게 높아진 만큼 그 전개추이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 부진이 지속되면 금리를 내려 경기 부양에 나서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의 기념사 발언은 한은의 통화정책 방향이 기준금리 인하로 방향을 선회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난달 31일 열린 5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조동철 금통위원의 인하 소수의견이 등장했을 때만 해도 이 총재는 "소수의견 일 뿐 시그널은 아니다. 지금은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직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제는 입장을 바꿔 “경기하방이장기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정부와 보조를 맞췄다.

이 총재는 대내외 경제전망에 대해서도 한층 부정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과 반돋체 경기 회복지연 등으로 대외 환경이 크게 달라졌다”며 “성장 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정 산업중심의수출에 크게 의존하는 우리 경제로서는 이같은 불확실성 요인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성장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