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산불진화...드론·라이브매핑 등 최첨단 기술 활용드론-라이프매핌 기술로 신속히 산불감지 대응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드론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IT기술을 적용한 최첨단 기술이 산불진화 작업에 활용된다.

산림청은 국민 안전을 위해 야간산불 진화 등 산림재난 시 드론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벤처형 조직인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을 신설한다고 12일 밝혔다.

벤처형 조직은 행정안전부가 조직 운영의 탄력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신규 도입한 혁신형 조직으로, 행정체계 및 공공서비스 개선 등 국민편의가 크게 증대되는 과제를 한시적으로 추진한다.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은 행정안전부의 1·2차 심사를 거쳐 4.4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이달 11일 종합 순위 3위로 최종 선정됐다.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은 앞으로 소화탄(30kg) 탑재 드론을 개발해 야간산불 대응을 강화하고, 4초 내 산불지형도 작성하는 라이브 매핑(Live mapping) 기술을 활용해 신속한 산불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또 저전력광역통신기술(LPWA)을 활용한 산불 감지 전송 시스템 구축, 근력 증강 착용기술(웨어러블) 개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을 활용한 재난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저전력광역통신기술(LPWA)은 Low Power Wide Area의 약자로 LoRa(통신규약) 단말기를 나무에 설치해 열 감지에 의한 산불탐지 및 실시간 알람과 전송이 가능하다.

산림청은 벤처형 '스마트 산립재난 대응팀'을 구성, 산불 진화에 최첨단 기술을 활용할 방침이다.

산림청은 스마트 산림재난대응팀이 본격 가동되면 4차 산업혁명시대 임업·드론·통신 분야의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열악한 산림재난 현장업무 환경을 극복함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일자리 창출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최병암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그간 분산 운영돼 온 스마트 재난업무 총괄시스템을 갖추면서 최첨단 기술 도입의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