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삼바’관련, 삼성TF사장 11일 소환검찰, '삼바 증거인멸' 의혹 정현호 사장 조사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와 증거인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사장을 11일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학계에서도 ‘삼바’의 분식회계에 대해 의견이 크게 엇갈려 있는 상황에서 검찰이 무리하게 사건을 분식회계 쪽으로 몰아가고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사 결과 어떤 결론이 나든 불복의 비판을 잠재우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1일 정 사장에게 검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태한 바이오로직스 대표 소환 시에도 비공개였고, 주변 상황 등 형평성을 고려해 비공개 소환하기로 했다.

정 사장이 책임자인 사업지원 TF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을 주도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정 사장이 증거인멸 관련 지시를 하거나 보고를 받았는지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구속을 피한 사업지원 TF 소속 안모 부사장 등은 지난해 5월5일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김 대표 등 삼성 고위 임원들과 함께 회의를 열고, 검찰 수사에 대비해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을 논의한 뒤 이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건 관련 삼성 부사장급 3명을 구속하며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검찰이 정 사장까지 소환해 조사하면 다음 수순으로 이재용 부회장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