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DJ 평생 동지’ 이희호 여사 별세97세 일기로 영면에 들다

생전의 이희호 여사(뉴시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이 여사가 오늘 오후 11시37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숙환으로 소천했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그간 이 병원에서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1922년 서울에서 태어난 이 여사는 이화여고와 이화여전, 서울대 사범대를 졸업한 뒤 미국 램버스대를 거쳐 스카렛대를 졸업했다.

귀국 후에는 이화여대 사회사업과 강사로 교편을 잡는 한편 대한YWCA 한국 여성단체협의회 이사 등을 역임하며 여성운동가로 활동했다.

1962년 상처한 김 전 대통령과 결혼한 뒤에는 정치적 동반자로 격변의 현대사를 함께했다.

특히 1980년 내란음모 사건 당시에는 국제적 구명운동에 앞장섰다. 당시 지미 카터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1997년 김 전 대통령이 4번의 도전 끝에 대통령에 당선된 뒤에는 70대를 넘어선 나이에 '퍼스트 레이디'로서 내조를 했다.

그러나 김 전 대통령 재임시 3남 홍걸씨에 이어 차남 홍업씨까지 잇달아 구속되는 등 시련도 겪었다.

가족들은 이 여사의 병세가 악화될 것을 염려해 지난 4월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 소식도 전하지 않았다고 한다.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는 "이 여사의 장례 방식이나 절차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