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CHINA-Review
美, 中 아킬레스 건 건드려...대만을 '국가'로미중 갈등 새로운 차원으로 비화..."하나의 중국 폐기?"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트럼프 미 행정부가 결국 중국의 아킬레스 건을 건드렸다. 미-중 분규가 이젠 무역분쟁 차원을 떠나 전면전에 접어들수도 있는 상황이다.

대만을 ‘국가’로 명시함으로써 중국이 고수하고있는 ‘하나의 중국’에 정면 도전을 한 것이다.

미-중 갈등이 이제 단순한 무역문제를 떠나 국가 정체성과존립에 관한 문제로 비화됐다고 볼 수 있다.

미국 국방부가 대만을 '국가'로 명시했다. 미국이 지금까지의 ‘하나의 중국(one China)’ 정책을 폐기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미 국방부가 발표한 '인도-태평양 전략 보고서'는 중국을 포위하기 위해 주변 자유 진영 국가들과의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며 기존의 동맹 국가인 한국, 일본, 호주, 필리핀, 태국과의 유대를 강화하고 새로운 동맹관계를 구축할 우방으로 대만, 뉴질랜드, 싱가포르, 몽골을 지목했다.

보고서는 대만을 다른 국가들과 동등하게 명시하면서 이들은 ‘4개 국가(Four Countries)’라고 했다. 미국은 지난 1979년 중국과 국교를 정상화한 이후 ‘하나의 중국’ 정책에 따라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았다.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부 장관 대행은 보고서의 도입부에서 중국 공산당을 ‘억압적인 세계 질서 비전의 설계자’라고 칭하면서 “중국 공산당이 이끄는 중화인민공화국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이 지역을 재편성하려고 하며 이를 위해 군사 현대화와 영향력 행사, 약탈적 경제 등을 동원해 다른 나라에 강요한다”고 비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7일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면서 “미국이 하나의 중국 정책을 사실상 폐기했다”고 분석했다.

미 국방부는 지난 5월 발행한 보고서에서는 대만을 ‘국가’로 표기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미국이 대만 카드를 꺼냈다는 분석이다.

최근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우리는 ‘두 개의 중국’이나 ‘하나의 중국, 하나의 대만’을 만들려는 어떠한 시도에도 결연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한 바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