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이통3사, e스포츠 5G 생중계 경연...서머리그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이동통신 3사가 5일~8월 18일까지 열리는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서머리그에서 5G 생중계 경연을 벌인다.

KT는 신개념 e스포츠중계 전용 애플리케이션 'e스포츠라이브'를 통해 LCK를 5G 멀티뷰로 생중계한다. 멀티뷰 기능을 지난 5월 배틀그라운드 중계에 5G 멀티뷰 기능을 적용한 데 이어 리그 오브 레전드로 확대했다.

e스포츠라이브는 국내 최초 e스포츠 전용 앱으로, 5G 네트워크의 초저지연·초고속 특성을 활용해 배틀그라운드·스타크래프트 등 중계 화면을 최대 5개까지 동시에 볼 수 있다.

KT는 7월 31일까지 e스포츠라이브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를 무료로 경험할 수 있는 체험 쿠폰을 제공한다. 타사 고객과 LTE 가입자도 48시간 동안 e스포츠라이브의 멀티뷰 생중계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e스포츠라이브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원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미디어 서비스 '옥수수(oksusu)'에서 국내 최다인 12개 시점으로 경기를 동시 시청할 수 있는 '5GX멀티뷰' 서비스, 중계 화면을 화질 저하 없이 최대 4배까지 확대할 수 있는 '핀치 줌(Pinch Zoom)' 기능을 적용한 중계를 선보인다.

'5GX 멀티뷰'에는 복수의 영상을 스마트폰 화면에 맞춰 순식간에 분리하거나 조합하는 '에스 타일(S-Tile)' 기술을 적용해 12개 영상이 오차 없이 정확한 타이밍으로 중계되며, 관람 시점을 자주 바꿔도 지연시간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 '데이터 다이어트 솔루션'을 적용해 화질 저하 없이 데이터 소모량을 최대 40% 줄였다.

LG유플러스는 새로 출시한 5G 게임방송 서비스인 'U+게임Live'를 통해 LCK 서머리그를 생중계한다.

U+게임Live는 시청자가 보고 싶은 게이머의 경기화면을 선택해 볼 수 있는 '멀티뷰', 놓친 장면이나 빠르게 지나간 장면을 돌려보는 '타임머신', '슬로비디오' 기능이 특징이다. 종전보다 3배 이상 선명한 화질로 실감 나는 게임방송을 즐길 수 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