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창업
강남구 청년창업 해커톤에 ‘허들링’등 4개팀 선정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서울강남구가 청년들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실시한 ‘2019 강남 청년 창업 해커톤’(이하 강남 청년창업톤)에서 우수 아이디어로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한 ‘허들링’ 등 4개팀이 선정됐다.

강남 청년창업톤은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청년들의 창업 아이템을 구체화화고, 다양한 형태의 스타트업 창업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커톤이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한정된 기간 내에 참여자가 아이디어를 내고, 이를 토대로 앱‧웹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하는 행사다.

이번 대회에는 만 39세 이하로 구성된 총 72개 청년팀(205명)이 참여, 계획서 심사와 사전멘토링을 통과한 20개팀이 본선 대회에 참가했다.

참가분야는 ‘취미·취향 기반 덕업일치’, ‘공유경제·O2O’, ‘관광‧레저’, ‘사회적경제‧사회혁신’, ‘ICT‧사물인터넷‧플랫폼’ 분야다.

참가팀은 15명의 분야별 멘토에게 도움을 받아 창업계획서를 작성하고 이를 진단‧보완하는 과정을 반복해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했다. 마지막 발표 후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 1팀(상금 200만원), 우수상 1팀(상금 100만원), 장려상 2팀(상금 50만원)이 선정됐다.

최우수상에는 허들링(대표 김채윤)의 △대학생들과 시니어의 홈쉐어링 O2O 플랫폼이 뽑혔다. 15평 이상 주택을 소유한 50세 이상 가구와 대학생을 연결하는 소셜벤처로 호스트에게는 홈쉐어링 컨설팅을, 케스트에게는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형태다.

우수상은 ‘아로마 마사지 패치’(무니스튜디오, 대표 박재성), 장려상은 ‘독립운동 IOT 게임’(공일공일랩, 대표 박현), ‘커스터마이징 맨투맨’(헤르치노, 대표 김혜리)이 받았다.

윤태조 일자리정책과장은 “청년이 체감할 수 있는 눈높이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14일 성과발표대회를 통해 대회 이후 수상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사후 관리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