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5G시대...이통업계 VR·AR 콘텐츠와 광고 서비스 박차현실보다 더 생생한 콘텐츠 제작...VR광고, 새로운 광고대체로 등장
KT 모델들이 기가라이브TV를 이용해 VR 스포츠 게임을 즐기는 동시에 게임 속 경기장 전광판과 배너를 통해 노출되고 있는 VR 광고를 체험하고 있다.(사진=KT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음악방송으로만 보던 가수 청하의 퍼포먼스를 내 방안에서 원하는 각도와 크기로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청하의 백댄서가 된 것처럼 AR 청하와 함께 춤을 추면 함께 데이트한 것처럼 영상을 찍을 수있다. 현실에 실제와 같은 TV속 스타를 합성해 이용자가 원하는 다양한 상황을 연출할 수 있는 게 AR 콘텐츠다.

세계최초로 5G시대를 연 국내 이통사들이 콘텐츠와 광고에 실감나는 프로그램과 광고를 제작하기 위해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등의 기술을 활용하기시작했다.

예를 들면 네비게이션 시스템에서 실제도로 장면에 주행정보를 추가한다든가 가상 지도에 주행정보를 보여주는 식이다.

KT와 KT의 미디어랩인 나스미디어는 3일 5G 시대를 맞아 새로운 가상현실(VR) 광고를 선보였다.

두 회사가 발굴한 새로운 광고모델은 VR 스포츠 게임이다. 야구, 농구, 양궁 등 VR 속 가상 경기장에 광고 전광판과 배너를 개발해 영상과 이미지를 삽입했다. KT와 나스미디어는 첫 VR 광고 캠페인으로 ‘코카-콜라’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

KT와 나스미디어는 ‘몰입감’과 ‘실시간 상호작용’이라는 특징을 가진 VR 광고가 기존 광고 대비 주목도는 물론 소비자 관여도(인게이지먼트)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회사는 이번 코카콜라 캠페인을 시작으로 광고 적용 콘텐츠 영역을 확대하고 형식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 상무는 "기가라이브TV, 브라이트 등 KT가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실감미디어 사업을 활용해 신규 VR 광고 매체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5G시대의 새로운 광고 미디어 시장을 개척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기호 나스미디어 대표는 "광고주가 VR 광고에 흥미를 갖게 하고 궁극적으로 VR 광고가 차별화된 광고 매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LGU+d의 AR스튜디오에서 모델이 세계 최초 4K화질의 360도 AR콘텐츠 제작 촬영을 하고 있다.(LGU+ 제공)

LGU+는 4K화질의 AR콘텐츠 제작에 나섰다.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것이다. LGU+은 5G시대 핵심 콘텐츠로 ‘AR’을 꼽았다.

AR콘텐츠제작을 위해 올해 100억원을 투자키로 하고 최근 AR스튜디오를 오픈했다. 연내 제2 AR스튜디오를 구축해 360도 입체콘텐츠를 비롯한 AR전용 콘텐츠 1500편 이상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운영중인 ‘U+AR스튜디오’는 약 100㎡ 규모의 스튜디오에 4K 화질의 동시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30대와 전용 서버 45대, 촬영용 특수 조명 등을 갖췄다. 세계 최고의 360도 입체 촬영 제작 기술을 보유한 미국 8i社와 독점 제휴, 고품질의 AR콘텐츠 제작을 위한 전용 솔루션을 도입했다.

김준형 5G서비스추진그룹장은 “U+AR스튜디오는 4K 카메라 30대로 동시 촬영 한 동영상을 하나의 입체영상으로 제작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스튜디오”라며 “5G 서비스를 실감할 수 있는 4K화질의 다양한 입체영상을 제작해 고객에게 즉시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세계 최고의 360도 촬영 제작 기술을 보유한 미국 8i社와 국내 시각특수효과 분야 최고 수준의 ‘덱스터’社와 공동 전선을 구축하고 국내 유일의 고품질 볼륨-메트릭 콘텐츠를 생산한다.

볼륨-메트릭 콘텐츠는 실사를 기반으로 360도 입체 영상을 제작하는 기술을 적용해 만든 콘텐츠로 고객은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실사 영상을 360도 어느 방향이나 돌려가며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실사의 3D 360도 AR 콘텐츠의 제작과 공급은 4K 화질로는 세계 최초이고 5G 를 활용한 B2C 모델로 새로운 미디어 시장 확장에 큰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