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KT·오토바이 업체, 전기이륜차 모빌리티 사업커넥티드카·제조·렌털 1위 사업자간 협력 모색

[e경제스 김성훈 기자] KT는 대림 오토바이, 오토바이 렌탈 업체인 AJ 바이크와 손잡고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서비스 등 EV(Electric Vehicle) 기반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벌인다.

이들 3사는 16일 이 같은 내용의 'EV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기이륜차는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내연기관을 전기 배터리로 대체해 탄소배출량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 등의 친환경 운송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하지만 짧은 운행 거리와 오랜 충전 시간 등의 한계로 이용이 제한적인 단점이 있다.

3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보완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배터리 공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서비스는 이용자가 인근에 설치된 배터리스테이션에서 소모된 배터리를 반납하고 충전이 완료된 배터리를 교환하는 서비스다.

기존 플러그인 충전 방식은 배터리를 오랜 시간 충전해야 하지만,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수초 만에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다.

KT는 국내 커넥티드카 플랫폼 1위 사업자 노하우를 이용해 전기이륜차 관제 및 배터리 공유 플랫폼을 개발하고, 서비스 운영을 맡는다.

전기이륜차 이용자는 KT가 개발한 스마트폰 앱 형태의 플랫폼을 통해 배터리스테이션 위치, 배터리 잔량 등 주요 운행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대림 오토바이와 AJ 바이크는 배터리 공유형 전기이륜차를 개발하고 B2B 고객 유치를 통해 서비스 상용화 기반을 조성한다.

3사는 올해 중 배터리 공유 서비스를 시작하고, 추후에는 개인 이용자가 곳곳에 배치된 전기이륜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유 서비스 사업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 최강림 상무는 "3사 역량을 결집해 새로운 공유형 모빌리티 사업을 선보이겠다"며 "출발지에서 최종 목적지까지 끊김 없는 서비스를 바탕으로 업계 선도 사업자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대림 오토바이 배원복 대표는 "이륜차 업계의 리더로서 정부의 친환경,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