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트럼프 결국 中화웨이 봉쇄...삼성전자엔 기회거래제한 행정명령 "화웨이, 美 기업과 거래하려면 美정부 허가받아야"
트럼프 미 대통령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인민군 장교출신으로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74)회장에게 5월은 아름다운 계절이 아니라 고난의 시절로 다가왔다.

미·중 무역갈등이 고조되고있는 가운데 핵심 갈등요인 중 하나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계열사들이 결국 트럼프 미국대통령으로부터 봉쇄조치를 당한 것이다.

화불단행(禍不單行)이라더니 런정페이 회장의 딸인 멍완저우 CFO 겸 부회장이 지난해말 대이란 제재 위반혐의로 미법원에 기소된데 이은 화다.

글로벌 1위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봉쇄는 5위권에 턱걸이하는 삼성전자에게는 시장확대의 좋은 기회가 될수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의 차세대 5G 네트워크 기술을 채택하지 말라고 전 세계 동맹국들을 압박해왔다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둘러싸고 미국의 안보동맹인 ‘파이브 아이즈’에서 영국과 독일이 이탈하는 등 동맹의 내부분열까지 빚어지고 있지만 트럼프는 강수를 선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 체인 보호(Securing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and Services Supply Chain)’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멍완저우 CFO(출처=바이두)

이 행정명령은 화웨이를 직접 지목하지는 않았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CNBC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상무부는 미국 기업과 거래하려면 당국의 허가를 먼저 취득해야만 하는 기업 리스트(Entity List)에 화웨이 등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미국의 정보통신 기술 인프라와 서비스에 대한 취약점을 적극적으로 많이 만들어내고 있는 해외의 적들로부터 미국을 보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들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다. 적용기간은 1년이며 연장 가능하다.

미 관리들은 이번 조치로 화웨이가 미국 기업들로부터 부품 공급을 받는 일부 제품들을 판매하는 것이 어려워지거나 불가능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조치는 며칠 뒤 발효될 예정이다.

미 상무부는 미 법무부가 지난 1월 화웨이 등이 이란에 불법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공모했다는 기소 사유를 발표하고 나서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화웨이가 "미국 국가안보나 대외 정책 이익에 반대되는 활동에 연루됐다"는 결론을 내릴 만한 타당한 근거가 있다고도 말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2016년 3월 또 다른 중국 통신장비 업체 ZTE(중싱통신)에 대해서도 미국의 제재를 받는 국가에 미국 제품을 재수출한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을 근거로 비슷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ZTE는 당시 미국 제품을 공급받지 못하다가 미 정부가 이를 여러 차례 유예해 주다가 1년 뒤 보상금 등에 합의하면서 이 조치가 해제됐다.

미 상무부는 다른 정부 기관들과 협력해 앞으로 150일 이내에 규제 계획을 작성해야 하며 그중 하나가 누가 적대 관계에 있는지 결정하는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한 트럼프 행정부 관리는 이 통신에 상무부가 행정명령을 시행할 계획을 만드는 데 길게는 6개월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로스 미 상무장관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번 행정명령은 외국 적수들이 국가 정보통신 기술·서비스 공급망에 제기하는 위협을 해결하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아래에서 미국인들은 우리 데이터와 기반시설이 안전하다고 믿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암초에 부딪힌 가운데 중국산 제품에 대대적으로 관세를 물리는 무역전쟁을 이어가는 한편, 안보 침해 위협이 제기된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 업체들을 정조준하고 있다.

미국은 이란제재 위반을 이유로 화웨이에 대한 수사를 강화해 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