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LG 구광모·한진 조원태·두산 박정원, 3·4세 경영 본격화

[e경제뉴스 박문 기자] 국내 재벌 3·4세대 경영 체제가 본격화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LG, 한진, 두산그룹 총수를 각각 구광모, 조원태, 박정원 회장으로 변경했다. 조원태 회장은 3세, 구광모, 박정원 회장은 4세다. 지난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에 이어 재계에 새물결이 일었다.

LG그룹 구광모, 한진그룹 조원태,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

공정위는 15일 ‘2019년 공시대상·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집단) 지정 현황’을 발표하고 세 그룹 총수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김성삼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창업주 이후 4세대인 동일인이 등장하는 등 지배구조상 변동이 시작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총수 지정 시, 공정위는 지분율과 경영활동에 영향력 행사 여부 등을 판단한다. 한진의 경우 조양호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조원태 회장이 선임 됐으나 조 회장 지분 자체가 많지 않으나 임원 선임, 신규 투자 결정 등 주요 경영활동에 영향력이 크다는 판단 아래 직권으로 지정됐다.

총수는 사실상 그룹을 지배한다고 볼 수 있다. 배우자, 6촌 이내 혈족, 4촌 이내 인척 등은 ‘동일인 관련자’로 분류돼 이들이 일정 지분을 보유한 게열사에서는 일감몰아주기 등이 금지 된다. 동일인 지정은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그룹 총수가 된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정몽구 명예회장의 기존 총수 지위가 유지됐다. 현대차는 총수 변경신청을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관련 서류도 정 명예회장의 명의로 제출했다. 그러나 재계에서 정 명예회장의 건강이상설이 나돌고 실질적으로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이 현대차를 이끈다는 점 때문에 새 총수에 대한 재계 관심이 높았다.

이에 공정위는 건강상태 확인을 위해 정 명예회장의 의사 소견서를 받은 결과 경영이 가능한 상태로 결론 지었다.

효성, 금호아시아나, 코오롱 등 경영 일선에서 총수가 물러난 기업들도 총수 변경 신청을 하지 않았다. 공정위는 실질 지배력 변화가 크지 않다고 판단하고 유지키로 했다.

 

박문 기자  park@womancs.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