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IT/전자
맞춤형 PT 샘 찾기...LG유플러스 '운동닥터' 앱사내벤처 1호 O2O 서비스

[e경제뉴스 박문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사내벤처 1호 서비스로 개인 고객과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를 연결해주는 온·오프라인 연계(O2O) 플랫폼 '운동닥터'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사내벤처 1호 ‘운동닥터’ 출시(사진=LG유플러스 제공)

운동닥터는 빅데이터로 수집된 전국 4800여개의 피트니스 센터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앱(App.) 서비스로 지도 및 위치를 기반으로 각 피트니스 센터의 퍼스널 트레이너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이 트레이너 관련 정보를 찾고 트레이너가 회원을 유치하는데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여준다.

LG유플러스는 운동닥터를 통해 고객들은 트레이너별 이용 요금, 일정, 이미지 등을 손쉽게 확인하고, 센터 및 트레이너와 안심번호를 통한 1대 1 상담도 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운동닥터에서 확인되는 트레이너는 검증된 자격증과 수상경력으로 고객의 신뢰성을 높인다.

트레이너들은 광고 전단지 제작이나 프로모션 활동의 번거로움을 덜고 모바일로 간편하게 고객을 유치하는 기반을 마련한다. 운동닥터에 자신의 프로필을 비롯해 다양한 정보를 올리고 관리하며 신규회원 모집에도 쉽게 나설 수 있다.

이와 관련 LG유플러스의 사내벤처팀 '위트레인'(Wetrain)은 운동닥터 출시에 앞선 지난 달, 퍼스널 트레이너 이용 고객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고객들은 트레이닝 시작 시 가장 불편한 사항으로  △직접 피트니스 센터에 방문해야만 상담이 가능한 점(41.9%) △트레이너의 전문성을 미리 확인할 수 없는 점(33.1%)을 꼽았다. 트레이너 선택 시 가장 중요시 하는 점은 △트레이너의 지도 스타일(37.0%)이었으나 이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부재하다고 답했다.

위트레인은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트레이너 500명에게 '운동닥터 라이선스'를 6개월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운동닥터 라이선스는 퍼스널 트레이너가 앱에서 자신의 프로필 정보를 노출하는데 지불하는 월 비용이다. 위트레인은 이벤트 종료 후 내부 검토를 통해 운동닥터 라이선스를 공식 유료화 할 계획이다.

김성환 LG유플러스 사내벤처팀 '위트레인' 리더는 "국내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은 연 1조5000억원 규모에 달하고, 트레이너 숫자는 2만5000명을 넘어섰다"며 "위트레인은 이처럼 잠재력이 큰 퍼스널 트레이닝 시장을 주도해 국내 대표 O2O 스타트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트레인은 LG유플러스 사내벤처 1기 팀으로 올 초부터 태스크포스(TF)활동을 시작했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들이 사내벤처 프로그램에 참여해 사업 개발을 할 수 있도록 1년 간 별도의 TF조직으로 발령하고 있다. 사내벤처 팀에게는 팀당 최대 1억7000만원 예산 지원,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별도 업무 공간 마련, 사내벤처 기간 동일한 급여/복리후생 및 성과급 지급 등을 제공한다.

박문 기자  park@womancs.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